:::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원양어선 안전성 개선 지원사업 자금조성 법적근거 마련


원양어선 안전성 개선 지원사업 자금조성 법적근거 마련


해양수산부는 원양어선 안전성 개선 지원사업 자금 조성의 법적 근거 등을 포함하는「원양산업발전법 일부개정법률안」이 12월 13일 국무회의를 통과했으며 이달 중 국회에 제출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의결된「원양산업발전법 일부개정법률안」은 원양산업에 대한 지원 근거를 강화하고 현행 운영 제도를 보완하기 위해 마련됐다.
① 원양어선의 안전성 개선을 위한 자금조성의 법적 근거 마련
해양수산부장관이 노후 원양어선의 대체건조 등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자금을 조성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조성된 자금의 관리·운영에 관한 사항은 해양수산부 고시로 정하도록 하였다. 이를 통해 노후 원양어선의 대체 건조 지원사업 등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되어 원양어선 안전사고 예방과 원양어업 생산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② 원양어업허가의 지위 승계제도 도입
원양어업허가를 받은 어선을 그 허가를 받은 자로부터 상속받거나 매입·임차하는 경우 그 승계 사실을 해양수산부장관에게 신고함으로써 별도의 새로운 원양어업허가 신청 없이 종전에 원양어업허가를 받은 자의 지위를 승계하게 된다. 이를 통해 기존 어선에 부과된 권리, 의무의 누락은 방지하면서, 원양어업허가를 받은 어선의 상속·매입·임차에 따른 원양어업허가 변경 절차는 간소화된다.
③ 어획할당량 배분에 관한 법적 근거 마련
해양수산부장관이 국제수산기구에서 받은 어획할당량 배분 시 원양업계나 관련 단체의 의견을 수렴하여 어종, 해역 등에 따라 국내 원양선사에 배분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이를 통해 현재 시행중인 어획할당량 배분의 공정성을 담보하고 배분에 대한 원양선사의 수용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도, 원양선사 등 항만이용자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어획물을 실은 선박이 국내항에 입항 하는 경우 종전에 입항 48시간 전까지 입항신고를 하던 것을 입항 24시간 전까지로 입항신고 기한을 완화한다.



12월 이달의 수산물로 ‘대구’ 선정


해양수산부가 12월 이달의 수산물로 대구와 굴을 선정했다. 엄동설한의 추위를 이겨낼 겨울 보양음식을 찾는다면 대구와 굴 요리를 빼놓을 수 없다. 대구와 굴은 기온이 떨어질수록 살이 차오르고 맛이 좋아지는 대표 겨울 수산물이기 때문이다.
대구는 어린이의 성장과 어르신들의 기력회복에 도움이 되는 류신, 라이신 등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하며, 겨울철 추운날씨로 떨어지기 쉬운 면역력과 피로감 회복에 도움이 되고, 간 기능을 개선 해주는 함황 아미노산이 다량 함유되어 있다. 또한, 대구는 고단백, 저지방 식품으로 맛이 담백하여 무, 대파 등을 넣고 끓인 시원한 탕이나 찜으로 주로 먹지만 대구살을 살짝 구워 브로콜리, 양파 등 각종 야채를 곁들여 스테이크로 먹어도 그 맛이 별미다.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23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27057669) Today(5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