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지난호 보기

     

 

     검색하기

    

    

    

  

 월간지>  

 

 해수부, 「제1차 수산부산물 재활용 기본계획」 발표


해수부, 「제1차 수산부산물 재활용 기본계획」 발표

어류부산물은 재활용 대상에서 빠져


버려지던 굴·조개 껍데기 새로운 소득원이 될 전망이다. 해양수산부는 어업인, 지자체 등 이해관계자 의견 수렴, 지속가능발전국가위원회와 협의 등을 거쳐 「제1차 수산부산물 재활용 기본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이번 기본계획은 지난해 7월부터 시행된 「수산부산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수산부산물법’)」에 따라 수립된, 수산부산물 관련 최초의 법정 기본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2027년까지 수산부산물의 재활용률을 현재 19.5%에서 30%까지 제고하고, 총 1,000억 원을 투입해 수산부산물을 고부가가치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관련 산업을 육성할 목표를 세웠다. 해수부는 목표 달성을 위해 △전주기 수산부산물 자원순환 기반 구축 △고부가가치 재활용 기술 개발 △수산부산물 재활용 생태계 조성 등 3대 전략과 10대 세부과제를 담은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우선, 해수부는 부류별 재활용 여건과 현장 수요를 감안해 「수산부산물법」의 적용범위를 확대함으로써 수산부산물의 분리배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산부산물 분리배출 체계가 현장에서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분리배출의무자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공동집하장과 같은 지역단위 분리배출시설을 확충하고, 수협 등 생산자단체가 영세어업인의 분리배출 업무를 위탁 수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다음으로, 양식 과정에서 플라스틱 코팅사(플라스틱으로 코팅된 로프로, 굴, 홍합 등을 매달아 수중에서 양성하기 위해 사용)가 섞여, 다른 부류에 비해 재활용률이 상대적으로 저조한 패류 껍데기에 대한 전처리 시설을 확충한다.
또한, 전처리를 거친 패류의 껍데기를 탈황제, 석회석 대체재 등 재활용 제품으로 제조하는 대규모 자원화 시설을 구축·운영함으로써 맞춤형 지원을 하고자 한다. 중장기적으로는 지역별 수산부산물 현황 및 지역특화산업, 재활용 기술 수요 등을 고려해 품목별 전처리·자원화 시설을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수산부산물 재활용 제품의 수명 주기에 따른 맞춤형 판로 확대 정책을 실시한다. 신규 재활용 제품에 대해서는 공공구매 확대, 공공기관의 선도적 사용 등 공공 수요를 창출하고, 단계적으로 친환경 인증 지원과 녹색구매지원센터 내 입점을 지원하는 등 민간 수요를 활성화하고자 한다. 아울러, 수산부산물의 수요자와 공급자를 자동으로 매칭해 상호 필요한 수산부산물을 교환할 수 있는 플랫폼 개발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두 번째 전략으로, 국가 연구개발 사업을 통해 수산부산물의 고부가가치 자원화를 위한 재활용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그간 우리나라에서 수산부산물은 주로 분쇄·건조 등 단순처리를 거쳐 부가가치가 낮은 비료, 사료 등으로 재활용됐다.
세 번째 전략으로 수산부산물 재활용 생태계의 확장·성숙을 통해 수산 자원 순환 체계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2023년부터 수산부산물 실태조사를 실시할 계획으로, 실태조사 결과와 기초 통계를 기반으로 하여 수산부산물 맞춤형 자원순환 지표를 발굴한다. 또한 금년 7월 구축하여 운영 중인 수산부산물 통계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하여 수산부산물의 배출부터 최종 처리에 이르기까지 전주기 정보를 실시간으로 기록·관리할 예정이다.
한편, 재활용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는 어류부산물에 대해서는 환경부의 반대로 수산부산물법에 재활용 대상에서 빠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기사 출처: 현대해양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pyright(c), 1999~2023,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28432893) Today(60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