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소식마당>협회소식  



  수협, 원양어선 의장품 담보 인정(50%) 규정 신설
등록일 : 2015/12/22 오전 9:19:28    조회 : 4403

협회장, 수협회장에게 건의해 관련 규정 신설
대출시 선박 담보 평가액 확대 가능

우리 원양선사들의 숙원 사업 가운데 하나였던 선박담보 확대 문제가 우리 협회 장경남 회장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일부 해결되었다.
수협중앙회는 원양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원양어선 의장품에 대한 담보취득이 가능토록 수협 여신 업무방법 관련 규정을 신설(8월 24일),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로 신설된 원양어선 등 선박 의장품에 대한 담보 인정 비율(50%) 규정은 종전까지 원양어선 선체만 담보로 인정되던 것을 선박 의장품으로까지 담보 범위를 확대한 것이다.
선박의장품은 전자장비, 구명뗏목 등을 제외한 보조기관, 냉동설비 등 어업과 관련 있는 설비 등을 말한다.
선박 의장품 담보 인정 비율 신설은 우리 협회 장경남 회장이 수협중앙회 김임권 회장 취임 직후부터 김 회장을 만나『어업인을 위해 설립된 수협이 정책자금 대출을 하면서 선박담보 비율을 감정가보다도 훨씬 낮게 평가하는 것은 잘못된 관행』이라고 지적하고 제도개선을 요청한데 따른 것이다.
장 회장은 수협중앙회 김 회장에게『원양어선 외부 선체만 담보로 인정하고 어선 내부의 각종 주요 설비들은 담보 평가에 제외하는 것은 불합리한 만큼 선박의장품도 담보로 함께 평가를 할 수 있도록 개선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전글] : 2016년 조업을 위한 한·러 어업협..
[다음글] : 협회장, 해수부 장관께 원양어업인 사..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20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8091606) Today(2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