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소식마당>보도자료  



  원협 시무식…대어만선 풍요로운 한해 기원
등록일 : 2007/01/11 오후 9:54:00    조회 : 4278

원양어업 50주년 맞아 원양어업 촉진을 위한 특별법 제정 희망


한국원양어업협회는 1월 2일 협회 대회의실에서 장경남 회장을 비롯한 전체 임직원들이 모두 참가한 가운데「2007년도 시무식」행사를 갖고 회원사 출어 선단들이 모두 대어만선을 이루는 풍요로운 한해가 되기를 기원하며 힘찬 출발을 다짐했다.
이날 시무식에서 한국원양어업협회 장경남 회장은 『금년은 우리 원양어업이 시작된 지 꼭 50주년이 되는 매우 의미있는 해』라고 강조하고 『금년에 원양어업 촉진을 위한 특별법 제정 등을 통해 우리 원양어업의 역사를 새로 쓸 수 있는 재도약의 발판이 마련될 수 있기를 희망하며 이를 위해 함께 적극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장 회장은 『우리나라 원양어업은 그동안 반세기 유구한 역사 속에 민간 업계의 주도로 괄목할 만한 성장을 거듭해왔으나 국제적인 어업규제 흐름 등 여러 대내외 여건 변화로 인해 이제 정부의 도움없이 민간 위주만의 성장은 한계점에 도달한 상황을 맞고 있다』며『하지만 아직도 우리 원양어업은 무한한 성장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며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만 뒷받침된다면 얼마든지 고부가가치를 창출해 낼 수 있는 오메가 오션산업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장 회장은 아울러『우리 원양어업의 생명줄이라고 할 수 있는 조정관세 세율이 최대한 현행 수준에서 어느 정도 유지될 수 있도록 새해에도 적극 노력해 줄 것』을 임직원들에게 당부 했다.
또한『연안국 쿼터 확보 등 입어 지원은 물론, 안정적 노사관계 유지 등 각종 업계 현안 업무 처리에도 더욱 분발하고 특히 지난해에 큰 성과를 거두었던 원양어획물 가치 극대화를 위한 소비촉진 홍보를 금년에는 원양어업 50주년을 맞아 더욱 활성화시키고 정부의 지하철 홍보 광고도 확대 실시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자』고 장 회장은 말했다.


[이전글] : 한·PNG 참치선망 입어 협상 타결
[다음글] : 원양 선사 이마트와 직거래로 인기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20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7678262) Today(23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