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소식마당>해외수산정보  



  일본 참치 과잉 재고 장기화
등록일 : 2020/04/02 오후 3:37:28    조회 : 244

일본 참치 과잉 재고 장기화
운반선 위판으로 영향

냉동 가다랑어 참치 과잉 재고 문제가 장기화되고 있다.
닛카쯔어협 山下潤 조합장은 1월 9일 열린 연두회견에서 긴급 과제로 올려「참치류 재고량이 1년 이상에 걸쳐 4만 5,000톤을 초과했고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심각한 상황이다. 냉동 운반선 위판에 100일을 넘는 일수가 걸려 어업자 자금 조달에 영향을 주는 등 관계 어업자와 운반선 회사가 큰 곤란을 겪고 있다」고 염려를 나타냈다.
냉동 가다랑어 재고량은 재작년 5월, 6월에 3만 톤을 넘겨 위판이 지체되는 상태였다. 그후에도 2만 5천톤 대로 고수준이 계속되었다.
냉동 참치류 재고량도 작년 1월부터 4만 7,000톤 대 부근, 작년 10월에는 4만 9,000톤 대로 장기에 걸쳐 과잉 재고 상태가 계속되었다.
참치류 재고 내역을 보면 전체 60%를 눈다랑어와 황다랑어가 차지하고 있고, 특히 황다랑어 재고량이 2018년 1월 9,000톤에서 2019년 1월에 1만7,000톤까지 증가, 그 후로도 그 정도로 높은 수준의 재고 상태를 보이고 있다.
또한 참치류는 재작년 1월부터 출고량 수준이 낮아져 냉동창고 회전율이 떨어지고 있다.
山下潤 조합장은 『참치도 가다랑어도 공급량(어획량, 수입량)은 증가하지 않았다. 구입 수량 데이터를 보아도 극단적으로 감소하지 않았고, 소비감소로도 말할 수 없다. (일하는 방식 개혁이나 일손 부족으로) 야이즈지구 가공공장 가동율이 떨어졌다는 말도 있지만 명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조속히 원인을 밝혀 적정한 재고 수준으로 되돌려놓겠다』고 말했다.

※ 기사 출처: 일간 미나토신문 2020년 1월 10일자



[이전글] : 가다랑어 조금씩 거래 재개
[다음글] : 일본 수산청, 2020년 어기 TAC..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20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8072500) Today(26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