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양산업협회:::

 

 소식마당>해외수산정보  



  IOTC, 국가별 할당기준 설정 차기 회의로 넘겨
등록일 : 2016/03/20 오후 12:00:37    조회 : 4456

IOTC, 국가별 할당기준 설정 차기 회의로 넘겨
어획실적 인정 방식과 기간 설정 놓고 첨예하게 대립

2월 21일부터 23일까지 이란에서 개최된 인도양참치위원회(이하 IOTC : Indian Ocean Tuna Commission) 회의에서 국가별로 연간 잡을 수 있는 참치 쿼터 할당기준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이번 회의에서는 이에 대한 회원국 간 합의를 도출하지 못해 국가별 할당기준 설정은 차기 회의로 넘어가게 됐다.
IOTC는 현재 조업국별 어선의 총톤수만 제한하고 있으나, 참치자원의 합리적 관리를 위해 2011년부터 어획할당량 제도 도입 필요성이 제기됐다.
그간 국별 어획할당 기준은 과거 어획실적, 보존관리조치 이행여부 및 참치어업에 대한 의존도 등을 고려하여 설정하는 방안으로 논의되어 왔다.
이번 회의에서는 연안국의 배타적 경제수역(EEZ)내 어획실적 인정방식과 어획실적기간 설정(5~30년)을 둘러싸고 회원국 간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했다.
조신희 해양수산부 국제원양정책관은『인도양 참치쿼터의 안정적인 확보를 위해 우리나라의 과거 어획실적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우리 원양선사의 보존관리 조치 이행실적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전글] : `15년 일본 살오징어 양륙량, 전년..
[다음글] : 美, FFA에게 ‘태평양도서국수산협약..

(우:06775) 서울시 서초구 논현로 83(양재동) / T:02.589.1621~2 / F:02.589.1630~1 kosfa@kosfa.org
Coyright (c) 1999~2020 Kofa. All Rights Reserved. Visit: Total(18060736) Today(281)